별들은 따뜻하다
     
    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 정호승

    하늘에는 눈이 있다
    두려워 할 것은 없다
    캄캄한 겨울
    눈 내린 보리밭을 걸어가다가
    새벽이 지나지 않고 밤이 올 때
    내 가난의 하늘 위로 떠오른
    별들은 따뜻하다

    나에게
    진리의 때는 이미 늦었으나
    내가 용서라고 부르던 것들은
    모든 거짓이었으나
    폭풍이 지나간 새벽 거리를 걸으며
    새벽이 지나지 않고 또 밤이 올 때
    내 죽음의 하늘 위로 떠오른
    별들은 따뜻하다


    Posted by sybd
    • BlogIcon ugg
      2013.04.24 07:16

      희미한 달빛이 샘물 위에 떠있으면,나는 너를 생각한다.